鹿
鹿
구독자 53

0개의 댓글

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추천 포스트

묘해, 너와

5화

꼭 하고 싶었다. 내가 저 무대에 서면 많은 사랑과 환호를 받으며 내가 마음껏 노래를 부르고 춤추는 순간을 꿈꾸며 꼭 하고 싶었다. 이것만 하면, 이것보다 더 잘하면 이라는 생각이 계속 내 머리를 가득 채웠고 매일 밤 악몽에 시달렸다. 어쩌면 현실이 반영된 하나의 다른 이야기였을지도 모른다. 끝없는 터널을 달리고 달려도 그 잡히지 않는 무엇인가와 쫒아오는 ...

[단편] 내 주치의가 누군데 上

무단 복제 및 저장 X

※ 본 소설의 내용은 작가가 허구로 지어낸 것이며, 소설 속에 나오는 내용에 관해 전문성이 없는 작가가 쓴 내용임을 알려드립니다. ※ 등장인물의 이름이 바뀌게 된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은하병원 응급실로 급하게 들어오는 구급차 한 대. 의사와 간호사가 부리나케 달려나와 구급차에서 배드를 내려 환자를 응급실 안으로 끌고갔다. "성현쌤! 잠깐 여기 좀 봐주세요...

그냥 사생 + 까빠에 질려버려서 쓰는 글

문제는 팬덤 내에서 자정하려는 노력조차 안함

맞음 엔시티 얘기임 사실 몇 달 넘게 방치해둔 이 포타에...다시오게 만든건...사생과 비정상적 까빠에 대한 분노를 표출할 곳이 없어서 그렇다 멤들 정상적으로 앓는 커뮤에서 괜히 마플 타서 분위기 초 치고 싶지 않고, 그렇다고 트위터에 쓰기엔....아니 시바 트위터부터가 글러먹었다...... 사생썰 사생짤 까빠가 판을 치는게 틧터고 아무 생각없이 그런 걸 ...

The Memory of S.T.S

-3

그가 지내는 곳에서 한참을 가야 있는 호그와트는 교수들에게 그들이 원하는 교통수단을 제공하곤 했다. 포트키, 플루 가루, 순간 이동, 기차, 머글들의 교통수단, 빗자루 등. 그에게 제공된 교통수단은 기차였다. 교수들 전용으로, 호그와트 급행열차가 네량으로 구성되어 8월 31일 출발했다. 그는 기차에 몸을 실었다. • • • 적어도 이십년은 본 간식 카트 마...

뒤끝 유교수 13

착각

뒤끝 유교수 13 내가 다시 당직실에 들어갔을 때, 이미 그는 가고 없었다. 그가 앉아있던 자리에 앉았다. 금방 나간 건지 그가 앉은 자리에 아직 따뜻하게 온기가 남아있다. 아까 그의 모습이 자꾸 눈 앞에 아른거려 테이블에 머리를 기대 엎드렸다. 끼익- 당직실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리고, 혹시나 그 인가 싶어 몸을 일으켜 문 쪽을 쳐다봤다. 그 일리가 없었...

진행 중인 대화가 없습니다.
새로운 알림이 없습니다.